스킵 네비게이션
TWICE

현재 위치
home > [메인]신보예약 > JULIA HART(줄리아하트) - 정규앨범 [FARAWAY]

JULIA HART(줄리아하트) - 정규앨범 [FARAWAY]

상품 옵션
소비자가
17,500원
판매가
14,800(15% DC)
적립금
1%
기본 배송비
2,50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굿즈샵 일부품목 제외)
아티스트
제작사
㈜뮤직앤뉴
레이블
발매일
2020/03/30
상품코드
WMED1082 / 8809696001481
      총 상품 금액 0

       

      JULIA HART의 7번째 정규 앨범 “FARAWAY”


      (“FARAWAY”의 보도자료 및 소개 글은 정바비의 다음 에세이로 대체합니다.)


      봉준호 감독의 인터뷰에서 이런 얘기를 읽었습니다.
      원래는 "기생충" 속 세 가족의 구성원 수를 전부 4명으로 맞추고 싶었다고요.


      하지만 영화를 날렵하게 만드는 과정에서 이 설정은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는 겁니다.

      결과적으로 이 선택은 성공적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렇다고 해도 저 깔끔한 4:4:4의
      대칭 구조를 포기해야 했던 창작자의 심경은 꽤 뼈저린 것이 아니었을까 상상해보았습니다.


      장편 영화에 비할 바는 아니지만 3분짜리 노래가 하나 만들어지는 과정에서도 많은 선택을 하게
      됩니다. 템포는 어떻게 할지, 키(key)는 얼마나 높여서 부를지, 후렴은 몇 번 반복할지, 훼이드아웃을
      칠지, 친다면 몇 분 몇초부터 칠지... 보다 디테일하게 들어가면 가사에서 어떤 단어를 택할지(ex:'볼'과
      '뺨'), 백 코러스는 얼마나 잘 들리게 할지, 기타 솔로는 얼마나 뾰족한 소리로 만들지… 창작자 입장에서는

       이 선택들 하나하나가 노래가 들려줄 세계를 밑바닥부터 뒤집을 수 있는 커다란 변화의 기로입니다.


      그런데 이번 앨범 작업을 통틀어 가장 골치 아픈 선택은 의외로 띄어쓰기였습니다. "FARAWAY"와
      "FAR AWAY"의 차이를 아시는지요. 같은 철자와 발음으로 이루어졌지만 한 칸의 띄어쓰기로 말미암아,

       "FARAWAY" '멀다'이란 뜻의 형용사가 되고 "FAR AWAY"는 "멀리"란 의미의 부사구가 되는 모양입니다.


      작업 기간 중 이 앨범의 타이틀은 "FARAWAY"로 시작해서 "FAR AWAY"가 되었다가
      최종적으로 다시 "FARAWAY"로 돌아왔습니다. 참으로 별스러울 것 없는, 하지만 별것입니다.


      영어만 이런 것이 아닙니다. "밤산책"이란 수록곡 가사에 "밤새 함께할 순 없지만 오늘 안개는 기억할 수

      있어"란 구절이 있습니다. 이를 '함께 할'이라고 띄어 쓸 경우 뜻이 미묘해집니다. 왜냐면 '경험이나
      생활 따위를 얼마 동안 더불어 하다'의 뜻으로 쓰는 '함께하다'는 합성어로 보아 붙여 써야 하기 때문입니다.


      요컨대 '함께하다'는 ‘be together’, '함께 하다'는 ‘do (something) together’가 되는 것
      같습니다. 부연하자면 제목 또한 맞춤법으로는'밤 산책'이 맞습니다만, 단순히 '늦은 시간의
      마실'이라는 의미가 아닌 특별한 행위라는 뉘앙스를 붙여쓰기를 통해 담고자 한 선택이었습니다.
      -
      -
      이번 앨범에서는 시작부터 마지막 1초까지 오롯이 기쁨과 따뜻함에 관해서 얘기하고 싶었습니다.
      누구나 미소지으면서 들을 수 있는 앨범이 되었으면 했습니다. 그런데 곡 작업을 하고, 노래와 연주를
      녹음하고 계속해서 듣다 보니 결과물이 그렇게까지 밝은 앨범이 아닐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처음에는 허탈한 기분도 들었습니다. 스스로가 삐딱하고 부정적인 인간이어서 그런가 자책하고

      싶어지기도 했고요. 누구나 슬픔과 외로움으로부터 멀리멀리 가고 싶은 순간이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목표했던 것만큼 밝지 못한 앨범을 만든 밴드의 구성원으로서 변명하자면, 사람이 삶의 한기에서

       벗어날 수 있는 거리는 애초에 그렇게 넉넉하기 힘든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수 없는 밤을 발버둥 치고 허우적대고 돌아보면 앞으로 내디딘 것은 한 칸의 띄어쓰기만큼이 고작일지도 모르지요.

      하지만 음악이 그렇고 영화가 그렇듯, 그리고 우리가 살아가는 하루하루가 그러하듯이 한 칸을 띄우고 붙이는

       정도의 미세한 차이가 때로는 큰 변화를 만들어내기도 하기 마련입니다.
      우리가 그 차이를 느낄 수만 있다면요.

      -
      뭐 이런 건 아무래도 상관없고, 2020년 줄리아 하트는 출범 20주년을 맞았습니다. 비슷한 시기에
      시작했던 인디 밴드 선후배 중에 아직도 필드에 있는 분들이 얼마나 계신지 모르겠습니다(곽철용의
      명대사를 인용하고 싶어지네요. ‘그때 있던 밴드가 백 팀이라 치면은…’). 적자생존의 모토처럼
      살아남은 자가 강한 것일까요. 아니, 그렇다기엔 줄리아 하트는 근근이 적자(赤子) 생존하는 게
      고작입니다. 그저 꾸준히 저희 음악을 찾아주시는 팬 여러분께 감사할 따름이죠.


      이번 앨범 소개 글에서는, 그런 청자들에게 감사와 경의를 담아 한 곡 한 곡 별도의 소개와 코멘트를
      담았습니다. 감상에 보탬이 될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 상품명 및 모델명 : JULIA HART(줄리아하트) - 정규앨범 [FARAWAY] / WMED1082
    • 법적 필수 인증 및 허가 사항 고지 : 해당사항 없음
    • 제조국 및 원산지 : 대한민국
    • 제조 또는 수입자 : ㈜뮤직앤뉴
    • A/S 책임자 및 소비자 상담 고객센터 연락처 : 어주연 / 02-381-3758
    •  







      교환 및 반품정보

      배송은 주문 완료 후 15일 기준 이내로 배송됩니다.
      제품은 수령한 날로부터 7일 이내에 접수가능하며 만약 상품자체의 불량으로 인한 반품의 경우,
      이를 발견한 날로부터 30일, 혹시 공급 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반품, 교환이 가능합니다.

      교환 및 반품 불가안내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현저히 상실한 경우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단순 변심에 의한 반품 택배비는 고객님의 부담이시며, 반품접수 없이 임의로 보내실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으니 이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review 리스트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QnA 리스트
      등록된 문의가 없습니다.

      top
      down

      상호명: 주식회사 사운드웨이브 | 대표: 어주연 | 사업자등록번호: 121-86-36395 [사업자정보확인]

      통신판매업신고: 2018-고양덕양구-1367호 | TEL: 02-381-3758 | FAX: 02-381-3788

      주소: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삼송로193번길 1-6 2층

      개인정보 보호 책임자: 어주연 | Email: help@sound-wave.co.kr

      copyright(c)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
        한터패밀리 Family-soundwave

      X

      Item size chart 사이즈 기준표

      * 상품사이즈 치수는 재는 방법과 위치에 따라 1~3cm 오차가 있을 수 있습니다.

      비밀번호 확인 닫기
      • english
      • chinese
      • Japanese
      close